산학협력단 소식

“10년간 창업팀 244개 육성”…대구대, 11년 연속 사회적기업가 육성사업 선정

등록일 : 2023-05-23 조회수 : 924

첨부파일

대구대학교 산학협력단은 최근 고용노동부가 주최하고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이 주관한 ‘2023년 사회적기업가 육성사업’ 창업지원기관에 선정됐다고 3일 밝혔다.

이로써 대구대는 2013년부터 올해까지 11년 연속으로 이 사업에 선정되면서 대구·경북 지역을 대표하는 기관으로 자리매김했다.


지난 2022년 사회적기업가 육성사업 창업팀 역량강화 교육과 워크숍에 참가한 청년 창업가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대구대학교 제공


이 사업은 혁신적인 사회적기업 창업 아이디어를 가지고 사회문제를 해결해 나가는 (예비)사회적 기업가를 발굴해 △창업 공간 △창업 자금 △1대1멘토링 △역량강화교육 등 창업에 필요한 전 과정을 지원한다.


대구대는 지난 10년간 대학이 보유한 창업 인프라와 노하우, 인적·물적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총 244개 창업 팀을 육성했다. 특히 창업 기업의 성장 단계에 맞춘 원스톱 사회적경제기업 인큐베이팅 플랫폼을 운영하며 창업 팀에게 맞춤형 지원을 하기도 했다.


이런 노력의 결과 올해 1월 기준 48개 팀이 예비사회적기업에 지정됐고, 52개 팀이 사회적기업으로 인증받아 인·지정률 41%를 기록하는 우수한 성과를 거뒀다.


이 사업을 통해 육성한 대표적 창업 사례는 ‘주식회사 알브이핀’이 있다. 이 기업은 경북 상주를 거점으로 지역에 거주하는 할머니들을 채용해 악세사리를 제작하고 있다. 자체 브랜드인 ‘마르코로호’도 운영하고 있다. 


대구의 ‘앨리롤하우스’도 학교 밖 청소년 등의 취약계층에 제과제빵 교육을 하며 진로 탐색과 직업 교육의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이밖에 지난해 육성한 창업 팀인 ‘한결’은 문화재 실측 전문 인력의 안정적인 일자리를 창출해 문화재형 예비사회적기업에 지정되는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대구대 산학협력단은 올해 약 12억원의 국고를 지원받아 창업팀 성장 단계와 수준에 맞는 맞춤형 지원에 나선다. 이를 위해 이달 2023년 신규 초기 창업팀을 모집하기 위해 온·오프라인 사업설명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원희철 대구대 산학협력단장은 “지난 10년간 사회적기업가 육성사업을 수행했던 경험과 노하우, 사업수행 역량을 바탕으로 신규 창업팀들이 올바른 사회적기업가 정신과 확고한 수익모델을 갖춘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맞춤형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대구=김덕용 기자 kimdy@segye.com

기사링크 : https://m.segye.com/view/20230103511986